‘맨해튼 교통체증’에 걸어서 이동한 문 대통령

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(현지시간) 맨해튼의 악명 높은 교통체증으로 진땀을 흘렸다. 첫 일정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면담에 지각했고, 다음 일정인 뉴욕 한인 동포 간담회 참석을 위해 세 블록을 걸어서 이동해야 했다. 다른 나라 정상들도 사정이 다르지 않다고 한다.

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도착 첫 일정으로 오후 5시 20분부터 유엔사무국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을 만날 예정이었다. 그러나 문 대통령은 예정보다 19분 늦은 5시 38분에야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면담을 시작할 수 있었다. 외교부 한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“에스코트를 받고 이동했는데도 뉴욕 시내의 교통체증이 워낙 심해서 예정된 시간을 맞출 수 없었다”고 설명했다.

가뜩이나 악명이 높은 맨해튼의 교통체증은 72차 유엔 총회가 열려 각국 정상들이 총집결 하면서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.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은 두 번째 일정인 동포 간담회가 열리는 인터컨티넨털호텔까지 아예 도보로 이동해야 했다. 청와대는 페이스북에 동영상과 함께 올린 글에서 “문 대통령이 120여 개국 정상들이 모인 뉴욕의 교통체증으로 세 블록을 걸어서 이동했다”며 “수행원들 역시 뉴욕 거리를 정신 없이 뛰어다닌 오후였다”고 상황을 전했다.

 

다른 외국 정상들도 교통지옥을 피해갈 수 없었다. 일례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유엔본부에서 일정을 마친 후 차량으로 이동하려고 했으나 주차장으로 변한 도로 사정 때문에 걸어서 이동해야 했다. 더욱이 유엔본부 주변은 각국 정상들이 묵는 숙소가 밀집해 있는 탓에 경비 등이 특히 삼엄해 교통체증을 한층 가중시키고 있다. 외교부 한 관계자는 “유엔총회를 맞아 각국 정상들이 한꺼번에 몰려들어 도로 상황이 더 안 좋아진 것 같다”고 말했다.

또 각국 정상들이 구테흐스 사무총장과의 접견 시엔 선물 교환은 통상 허용되지 않는다고 한다. 그러나 외교부 측이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홍보활동을 이유로 유엔 측을 설득,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문 대통령이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을 구테흐스 사무총장에게 전달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.